본문으로 바로가기

'고발사주' 확전…"박지원 게이트" vs "물타기"

정치

연합뉴스TV '고발사주' 확전…"박지원 게이트" vs "물타기"
  • 송고시간 2021-09-13 05:41:20
'고발사주' 확전…"박지원 게이트" vs "물타기"

[앵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을 둘러싼 여야 대치 전선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과 윤석열 대선경선 예비후보는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이 특수한 관계라며 박 원장이 연루된 정치 공작이라고 역공을 폈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황당한 물타기라고 일축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제보자 조성은씨가 뉴스버스 보도 전 박지원 국정원장과 호텔에서 식사한 사실을 고리로 국민의힘은 프레임 전환을 시도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박지원-조성은 사이의 커넥션, '박지원 게이트'라고 불릴 수 있는 사건이 불거진 배경이라는 강한 의심을 제기합니다."

두 사람의 친밀한 페이스북 댓글 등을 근거로 이들이 "지인이 아닌 매우 특수한 관계"라며, 사실상 박 원장을 배후로 지목하고 나선 겁니다.

윤석열 캠프는 특히 국정원의 대선 개입이라고 주장하며 박 원장 고발도 예고했습니다.

호텔 식사 당시 제3자가 동석했다는 제보가 있다며 휴대전화 압수 등 수사를 주장했습니다.

대여 공방에 불꽃이 튀며 경쟁 후보도 전선에 가세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최 원장님께서도 민주주의 위험에 빠뜨리는 대단히 중대한 선거 개입 행위라고 우려를 표하셨습니다."

<최재형/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우리 두 사람은 정권의 대선 개입 공작을 분쇄하고 국민이 바라는 정권 교체 위해 최선 다하겠다."

양강 구도를 노리는 홍준표 후보는 선을 그었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민주당은 우리 당을 공범으로 엮으려고 프레임을 짜고 있는데 그 프레임에 넘어가면 바보 같은 짓이죠? 개인이 헤쳐나가야죠."

제보자 조씨는 SNS를 통해 박 원장과 윤 후보의 친분을 알고 있어 어떤 상의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윤 후보 측의 위협적 태도에 검찰에 이어 공수처에도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고,

자신을 '경험 없고 미숙한 여성'으로 규정하는 윤 후보 측 공세엔 불쾌감을 표했습니다.

민주당은 야당이 국정원장을 끌어들인 '황당한 물타기'로 사건을 덮으려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이번 논란의 본류인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이 공작수사나 마찬가지라며 성실하게 수사를 받으라고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