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막뉴스] 우편물 쌓인 우편함 노린다…마약거래 배송지로 이용

사회

연합뉴스TV [자막뉴스] 우편물 쌓인 우편함 노린다…마약거래 배송지로 이용
  • 송고시간 2021-09-14 09:39:01
[자막뉴스] 우편물 쌓인 우편함 노린다…마약거래 배송지로 이용

한 남성이 건물 밖을 서성입니다.

배달원이 건물 안에 있는 우편함으로 다가가 우편물 하나를 놓고 사라지자 잠시 후 남성이 나타나 우편물을 챙깁니다.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엘리베이터를 타는 남성.

알고 보니, 남성이 챙긴 물건은 자신의 집으로 온 게 아니었습니다.

안에 담긴 물건은 '엑스터시'로 불리는 마약.

20대 남성 A씨는 다크웹으로 해외에서 마약을 주문했습니다.

이때 A씨는 받는 주소를 자신의 집이 아니라, 우편물이 많이 쌓인 우편함에서 다른 집의 주소와 이름을 확인해 그곳을 배송지로 정했습니다.

A씨가 올 6월부터 지난달까지 도용한 주소지는 6곳.

세관에 따르면, A씨가 구매한 마약은 엑스터시 99정과 넥서스 339정에 이릅니다.

A씨는 그 중 일부를 국내에서 팔기도 했는데, 이때도 발송지는 도용한 주소였습니다.

<염승열 / 인천세관 마약조사과장> "우편함에 우편물을 계속 쌓아두면 사람이 없다는 뜻이고, 자신의 이름과 주소가 다 들어있기 때문에 도용당할 소지가…평소에 관리를 잘 해주시는 게 중요할 거 같습니다."

세관은 국제우편물에 마약으로 의심되는 물건이 들어있다면, 세관에 바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취재 : 조한대]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