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코로나 유행 속 독감 백신 접종 본격화…"둘 다 접종 권고"

경제

연합뉴스TV 코로나 유행 속 독감 백신 접종 본격화…"둘 다 접종 권고"
  • 송고시간 2021-09-14 20:51:57
코로나 유행 속 독감 백신 접종 본격화…"둘 다 접종 권고"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 4차 유행의 파고 속에 또다시 독감 유행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어린이와 임신부 대상 독감백신 무료접종도 본격화했는데요.

코로나와 독감은 의심 증상이 비슷한 만큼, 두 백신 모두 접종하는 것을 의료계는 당부하고 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독감 백신 무료접종이 시작된 첫날, 서울 시내에 있는 한 소아청소년과 의원입니다.

이 병원에선 코로나 백신 접종도 진행되고 있는데, 각기 다른 백신이 동시에 사용되면서 의료진 손길도 분주해졌습니다.

<우철제 / 서울시내 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 "아이들도 코로나에 대한 노출이 점점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니까 독감까지 겹치면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으니 독감 접종을 더 열심히 해야 하지 않을까…"

우선 생후 6개월이 지나 처음으로 독감 백신을 맞는 경우와 임신부 접종이 먼저 시작됐고, 만 75세 이상 어르신은 다음 달 12일부터 연령별로 접종합니다.

일반 성인은 유료로 동네 병·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의료계는 코로나와 독감 백신은 동시 접종이 가능하다면서도 심한 면역반응을 감안해 최소 3일 정도 간격을 두는 게 좋다고 권고합니다.

독감 백신이 면역력을 높여 코로나 중증 예방효과도 높인다는 연구 결과와 함께 임신부는 접종 뒤 태아에게 항체를 물려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면서 접종 필요성은 커지고 있습니다.

<김경우 /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코로나가 유행할 때 독감 예방접종을 맞으셨던 분들은 40% 정도 코로나에 덜 걸리는 것 같다는 연구들이 있었고…"

4분기 코로나 백신 접종 계획은 이달 중 나올 전망인데, 소아·청소년에 대한 당국의 코로나 백신 접종 권고는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으로 국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편,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1,497명 발생해 수도권 중심으로 유행이 지속하며 70일째 네자릿수 확진자를 이어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