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씁쓸한 3주년…남북연락사무소 재가동 될까

정치

연합뉴스TV 씁쓸한 3주년…남북연락사무소 재가동 될까
  • 송고시간 2021-09-14 21:19:40
씁쓸한 3주년…남북연락사무소 재가동 될까
[뉴스리뷰]

[앵커]

남북 정상의 판문점 합의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설치된 지 3년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남북관계에는 곡절이 많았는데요.

연락사무소 건물은 형체도 없이 사라졌고, 남북 간 연락 채널은 다시 '먹통'이 됐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3년 전 북한 개성에서는 남북 당국자들이 상주하며 24시간 상시 협의를 할 수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열었습니다.

<조명균 / 당시 통일부 장관> "오늘 이곳에서 남북 두 분 정상께서 4월 27일 합의한 판문점 선언과 온 겨레의 소망을 받들어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리선권 / 당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는 북과 남이 '우리민족끼리'의 자양분으로 거두어들인 알찬 열매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닷새 뒤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이 합의한 9·19 공동선언이 발표됐습니다.

하지만 이듬해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관계와 함께 남북 관계도 소원해졌습니다.

급기야 북한은 문재인 정부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막지 못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6월 9일 남북 간 모든 연락 채널을 차단했고, 1주일 뒤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까지 폭파했습니다.

올해 들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교환하며 소통 창구를 열기로 합의했고, 이에 따라 지난 7월 말 남북 통신연락선이 13개월 만에 복원됐습니다.

남북관계에 다시 봄이 찾아오나 싶었지만, 그 기대는 2주 만에 사라졌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 비난 담화를 발표한 지난달 10일부터 북한은 남측의 정기통화 요청에 전혀 응답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3주년을 맞아 통일부는 "통신연락선 복원과 연락사무소 재가동을 위해 계속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지만, 남측의 성의와 노력에도 북한이 생각을 바꿀지는 미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