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인 가구 첫 맞춤형 지원…실효성 높이려면?

경제

연합뉴스TV 1인 가구 첫 맞춤형 지원…실효성 높이려면?
  • 송고시간 2021-09-14 21:36:49
1인 가구 첫 맞춤형 지원…실효성 높이려면?
[뉴스리뷰]

[앵커]

요즘 혼자 사는 청년부터 중장년, 노년까지 1인 가구가 정말 많아졌죠.

정부도 이 같은 추세에 따라 특히 이들이 느끼는 고립감 해소를 위한 첫 맞춤형 대책을 내놨는데요.

차별화나 실효성 면에선 의문도 제기됩니다.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1인 가구는 매년 늘어 10가구 중 3가구꼴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혼자 살다 보니 자칫 고립감이나 우울감에 빠지기도 쉬운데, 실제 극단적 선택을 한 비율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가 중앙 정부 차원에서는 처음으로 이들을 위한 맞춤형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내년부터 지역별 가족센터에서 생애주기별로 독립생활이나 심리상담 같은 특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는 구상입니다.

<김권영 /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관> "내년에 12개 센터에서 운영했을 때 지원 대상 규모는 개소당 26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요. 정부가 최초로 정부 지원을 통해서 운영한다는 데에 큰 의미가…"

정부가 관련 예산 지원에 나선다는 점은 고무적이지만 내용을 보면 최근 서울시 등 주요 대도시에서 진행 중인 사업들과 큰 차이가 없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서울시 관계자> "그동안 지원비 같은 게 (정부에서) 내려오지 않았는데 1인 가구 특화해서 지원하기 시작했다는 게 고무적이라고 보여지는데 (사업은) 다 예상됐던 내용이에요."

전체 여가부 가족정책 예산에 비하면 규모도 턱없이 적고 대상자도 약 3천 가구에 그쳐 보편적인 지원을 위해선 예산 확대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김윤태 /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 "지자체별로 아마 예산 형편에 따라서 차이가 많이 날텐데, 노인과 청년 취약계층이니까 효과적이고 보편적인 서비스를 더 늘려야 된다고 생각해요.

특히 청년층 1인 가구의 걱정은 일자리와 주거 문제 등과 맞물려 있는 만큼, 정부 부처 간 유기적인 협력도 뒷받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quotejeo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