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월마트, 가상화폐 결제 허용?…사기 자료에 시장 출렁

세계

연합뉴스TV 월마트, 가상화폐 결제 허용?…사기 자료에 시장 출렁
  • 송고시간 2021-09-14 21:37:42
월마트, 가상화폐 결제 허용?…사기 자료에 시장 출렁
[뉴스리뷰]

[앵커]

미국의 유통업체 월마트를 사칭한 사기 보도자료에 가상화폐 시장이 출렁거렸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가상화폐의 변동성과 불안정성이 거듭 확인됐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현지시간 13일 새벽 미국의 글로브 뉴스와이어를 통해 한 보도자료가 전송됩니다.

내용은 월마트가 라이트코인과 제휴해 가상화폐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겁니다.

다음 달 1일부터 모든 이커머스 매장에서 진행된다는 월마트 최고경영자 발언까지 담겼고, 주요 경제 매체는 일제히 관련 뉴스를 전했습니다.

라이트코인 측도 트위터 공식계정에 해당 내용을 전하면서 시장에서 라이트코인 가격은 한때 30% 이상 급등했습니다.

불과 몇 시간 만에 상황은 뒤바뀝니다.

월마트는 해당 보도 자료를 낸 적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혔고, 해당 자료를 전송했던 글로브 뉴스와이어도 보도자료를 삭제하며 언론사와 고객에게 관련 내용을 무시하라고 공지했습니다.

가짜 자료에 속은 라이트코인 측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라이트코인 개발자는 이번 가짜 자료는 우리와 아무 관련이 없으며 누가 그렇게 했는지 알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 사이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잇따라 하락했고, 외신들도 줄줄이 정정보도를 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자료에 가짜 월마트 웹사이트 주소가 기재돼 있었고, 거래 순위 10위권 밖의 가상화폐라는 점에 비춰볼 때 검증 절차가 소홀했다고 지적합니다.

이와 더불어 변동성이 큰 가상화폐 시장의 취약성과 불안정성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허위정보로 가격을 폭등시킨 뒤 팔아치우는 세력이라는 추측 속에 사건의 주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