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중 외교 "대화에 도움 안돼"…한반도 긴장조성 경계

정치

연합뉴스TV 한중 외교 "대화에 도움 안돼"…한반도 긴장조성 경계
  • 송고시간 2021-09-15 20:57:35
한중 외교 "대화에 도움 안돼"…한반도 긴장조성 경계
[뉴스리뷰]

[앵커]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비중 있게 다뤄졌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의 이런 군사적 조치가 남북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 공감했는데, 왕 부장은 '악순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련국이 자제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이 알려진 시각은 정의용 장관과 왕이 부장의 오찬이 시작되기 직전이었습니다.

상황을 보고받은 정 장관은 왕 부장과 북한의 발사 사실을 공유했고, 양측의 논의는 '한반도 문제'로 시작됐습니다.

두 장관은 "이러한 군사적 조치가 남북관계와 대화 재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인식에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아울러 왕 부장은 "일방적인 군사적 조치가 한반도 상황에 악순환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련국들이 자제해야 한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왕 부장의 이 같은 입장은 어떤 상황에서도 한반도의 긴장 조성은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왕 부장은 앞서 북한의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서도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을 한다며 북측에 힘을 싣긴 했지만, 평화를 위해 '모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왕이 /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물론 우리 모두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희망합니다. (다만) 예를 들어 북한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모두 대화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실제, 회담에서도 왕 부장은 한반도의 안정적인 관리가 한중 양국에 공통적으로 중요하다며, 인도적 협력을 포함한 대북 관여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북한이 앞으로 도발을 본격화할 경우 중국 측의 입장도 난처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베이징 올림픽을 '중국몽' 과시의 계기로 삼으려는 것이 중국 측의 계획인데, 역내 긴장 고조는 이에 대한 장애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아가 왕 부장은 베이징올림픽을 남북 대화의 계기로 삼고자 하는 한국 측 구상에 대해 "정치적 의지만 있으면 역사를 이룰 수 있다'고 호응한 상황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북한의 향후 움직임에 한중 양국 모두 더욱 촉각을 곤두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