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태풍 '찬투' 모레 새벽 제주 최근접…400㎜ 폭우

사회

연합뉴스TV 태풍 '찬투' 모레 새벽 제주 최근접…400㎜ 폭우
  • 송고시간 2021-09-15 21:23:38
태풍 '찬투' 모레 새벽 제주 최근접…400㎜ 폭우
[뉴스리뷰]

[앵커]

내일부터 14호 태풍 '찬투'가 본격 북상합니다.

진로는 애초 예상보다 남쪽으로 수정됐지만, 제주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피해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김재훈 기상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천리안 위성이 촬영한 태풍 '찬투'의 모습입니다.

조금씩 세력이 약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중심부에는 강한 비구름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태풍 '찬투'는 전례가 없을 만큼 매우 이례적인 진로를 보이고 있습니다.

북쪽 고기압에 막혀 북상 속도가 사람이 걷는 수준인 시속 4km까지 떨어지면서 사흘간이나 제주 남쪽 해상에서 빙글빙글 맴돌았습니다.

하지만 16일 오후부터 다시 태풍의 길이 열리면서 본격 북상합니다.

태풍 '찬투'는 금요일 새벽 제주에 가장 근접하겠고, 금요일 오후 일본 대마도 부근을 통과하겠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남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이지만 태풍 경로와 가까운 제주와 남해안에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겠습니다.

제주에는 최대 4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겠고, 전남 동부와 경남 해안에도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특히 제주의 누적 강수량이 1천mm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에는 가로수가 뽑힐 정도인 순간 초속 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남해안에선 초속 30m 안팎의 돌풍이 예상됩니다.

<이미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매우 강한 바람까지 동반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시설물 파손, 침수, 산사태 등에 각별히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기상청은 해안으로 강한 너울이 밀려와 만조시각 저지대를 중심으로 침수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kimjh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