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할머니 금방 갈게요"…김포공항 종일 혼잡

사회

연합뉴스TV "할머니 금방 갈게요"…김포공항 종일 혼잡
  • 송고시간 2021-09-18 18:13:09
"할머니 금방 갈게요"…김포공항 종일 혼잡
[뉴스리뷰]

[앵커]

황금 연휴를 즐기려는 귀성객과 휴가객들로 김포공항은 종일 붐볐습니다.

한 때 거리두기가 어려울 정도로 혼잡스러웠는데요.

승객들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한 연휴를 보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이쪽 끝에서 저쪽 끝까지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연휴 첫날 공항은 만원입니다.

<지윤 / 서울 영등포구> "제주도로 가족여행 가는 길인데, 사람이 많을 줄은 알았는데 이 정도로 많을 줄은 몰랐어요."

줄은 갈수록 더 길어집니다.

여행객 반, 귀성객 반입니다.

손에는 저마다 선물 꾸러미, 그리고 큰 여행가방이 들렸습니다.

<박경일 / 인천 연수구> "처갓집 부산에 가는 길입니다. 지난 설에도 찾아뵙지를 못해서요. 오랜만에 찾아뵙는거라…"

오랜만에 보는 가족 생각에 가슴이 설렙니다.

<박제인 / 인천 연수구> "할머니, 할아버지 많이 보고 싶어요."

사람은 많은데, 코로나 감염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작업까지 진행되다보니 수속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합니다.

<현장음> "미리미리 (탑승권을)끼워주시기 바랍니다. 검색대가 많이 혼잡하니까요."

긴 기다림이 지루하진 않습니다.

<이은병·김경빈 / 서울 강동구> "코로나 때문에 오래 못 뵀는데 빨리 가서 뵙고 싶어요.(할머니 금방 갈게요.)"

줄은 더디게 줄어듭니다.

여행객과 귀성객들이 너무 많이 몰리면서 한 때는 거리두기가 어려울 정도로 북적이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한 화면에 사람들이 가득합니다.

연휴 첫날 아침 일찍부터 늘어섰던 대기 줄은 오후에도 길어졌다, 줄어들었다를 반복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