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비수도권도 불안불안…추석 연휴 재확산 우려

사회

연합뉴스TV 비수도권도 불안불안…추석 연휴 재확산 우려
  • 송고시간 2021-09-20 18:18:44
비수도권도 불안불안…추석 연휴 재확산 우려
[뉴스리뷰]

[앵커]

비수도권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 연속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전국 확진자 중 비수도권 비중은 높아지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더욱이 추석 연휴 대규모 이동이 이뤄지면서 수도권에 집중됐던 감염 양상이 비수도권으로 번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상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일요일 비수도권에서는 모두 400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전날보다 15명 줄었는데 감염 비율은 오히려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15일 10%대까지 떨어졌던 비수도권의 감염 비율이 최근 25% 수준까지 치솟았습니다.

추석 연휴 민족 대이동까지 겹치면서 수도권에 집중됐던 감염이 비수도권으로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큽니다.

실제로 울산에서 추석을 앞두고 친척 모임을 가졌던 가족 9명과 지인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부산에서도 고향을 찾은 수도권 거주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경우 /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이번 추석은 아무래도 전염력이 높은 델타 변이가 99% 이상 유행하고 있고 이동량이 많기 때문에 충분히 감염 확산 위험성이 높다고 봐야 될 것 같고요."

소규모 집단 감염도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 영도구의 지인 모임 감염이 서구의 시장까지 번지면서 상인 등 10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구에서는 서구 목욕탕 집단 감염으로 8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관련 환자가 82명으로 늘었습니다.

경북 구미에서 15명, 김천에서 1명이 감염됐는데 외국인 농업 근로자 관련 접촉자들로 누적 확진자 수는 36명이 됐습니다.

방역 장기화에 따른 피로감과 백신을 맞았다는 안도감으로 거리두기 효과가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상원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다만 추석 전에 상당히 많은 접촉과 이동량 증가가 수치로 확인됐기 때문에 이로 인해서 환자는 증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추석 연휴 고향을 찾았거나 여행을 떠난 사람들은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 진단 검사를 받는 등 적극적인 선제 조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idealtyp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