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각국 백신 '선택' 아닌 '의무'로…반발도 이어져

세계

연합뉴스TV 각국 백신 '선택' 아닌 '의무'로…반발도 이어져
  • 송고시간 2021-09-20 18:25:04
각국 백신 '선택' 아닌 '의무'로…반발도 이어져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나라가 점차 늘고 있습니다.

겨울철 재확산 가능성을 앞두고 막바지 접종률을 높이려는 조치인데,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상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각국이 잇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나서고 있습니다.

겨울철 재확산 가능성이 적지 않은 상황에 백신 접종률은 기대만큼 높아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연방정부 직원이나 연방정부와 거래하는 일반인은 반드시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고, 직원 100명 이상 사업장에 대해서도 사실상의 의무화 조치를 취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지난 9일)> "무엇을 더 기다리고 있습니까? 무엇을 더 지켜봐야 합니까? 백신 접종은 무료이고 안전하며 편리합니다."

이어 육군이 접종을 거부하는 간부들을 상대로 정직 또는 강제 전역이라는 초강력 대책을 내놓았고, 의료인 접종을 의무화하는 지역도 늘고 있습니다.

프랑스도 최근 보건 업계 종사자 등 일부 직군의 접종을 의무화했습니다.

의료진과 병원 직원, 요양사, 소방관 등 취약 계층과 접촉이 잦은 직업군에 종사하면서 백신을 맞지 않으면 무급 정직 처분을 받게 됩니다.

이탈리아에서는 다음 달부터 모든 근로 사업장에 면역 증명서인 '그린 패스' 제도가 적용됩니다.

공공·민간 영역을 불문하고 모든 노동자는 일터에 나갈 때 그린 패스를 소지해야 하며 미소지시 무급 정직 처분을 받습니다.

<로베르토 스페란차 / 이탈리아 보건부 장관> "먼저 그린패스는 일터를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또 백신 접종 캠페인에도 도움을 줄 것입니다."

하지만 반발도 만만치 않습니다.

당장 미국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조치를 놓고 소송전이 예고됐고, 프랑스에서도 접종 증명서 의무화에 반대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상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