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공수처, '고발 사주' 수사 박차…관계자 소환 주목

사회

연합뉴스TV 공수처, '고발 사주' 수사 박차…관계자 소환 주목
  • 송고시간 2021-09-22 18:51:52
공수처, '고발 사주' 수사 박차…관계자 소환 주목
[뉴스리뷰]

[앵커]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지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는 데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연휴 내내 관련 작업을 벌인 가운데 이를 토대로 관계자들의 소환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솔 기자입니다.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연휴 내내 압수물을 분석하는 등 수사에 박차를 가했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김진욱 공수처장은 수사 착수 배경과 관련해 "사건의 본령은 직권남용"이라며 "공수처가 수사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수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공수처는 이런 기조에 따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손준성 검사의 휴대폰 등을 분석하는 데에 포렌식 및 수사팀 외에 추가 인원을 투입하는 등 공을 들여왔습니다.

분석 결과에 따라 사건 관계인들의 소환이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고발장 최초 작성자와 관련한 실마리가 발견됐을 경우 작성자가 소환 대상자로 고려돼 공수처 조사를 받을 전망입니다.

손 검사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통해 야당에 고발장을 전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인 만큼, 관련 정황이 구체적으로 파악됐을 경우 머지 않아 이들이 공수처 조사를 받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조사를 토대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연결고리가 파악된다면 윤 전 총장까지 소환 대상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압수물의 보안성이 높아 분석이 쉽지 않으리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공수처는 결론을 열어놓고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파악하기 위해 철저히 수사한다는 입장입니다.

공수처는 또 현재 공석인 부장검사와 평검사 보충을 앞두고 있어 충원이 완료될 경우 수사에 더욱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