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세훈표 민간 재개발 본격 시동…후보지 첫 공모

사회

연합뉴스TV 오세훈표 민간 재개발 본격 시동…후보지 첫 공모
  • 송고시간 2021-09-22 18:59:44
오세훈표 민간 재개발 본격 시동…후보지 첫 공모
[뉴스리뷰]

[앵커]

서울시가 내일(23일)부터 민간재개발 후보지를 선정하기 위한 공개 모집 절차에 들어갑니다.

주거정비지수제를 폐지하는 등 각종 규제를 완화한 데 이어 재개발 활성화에 본격 시동을 거는 모습입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관악구의 한 재개발 사업 지역입니다.

좁은 골목을 사이에 두고 노후 주택들이 빼곡히 들어서 있습니다.

주민 갈등으로 사업이 13년간 정체됐는데, 서울시는 최근 이곳을 '신속통합기획' 대상으로 지정했습니다.

민간 주도 개발에 공공의 지원을 결합해 사업성을 끌어올리고 사업 기간도 단축하겠단 구상입니다.

민간재개발 활성화를 추진하는 서울시는 최근 '신속통합기획'을 도입하고 그동안 재개발 사업의 최대 진입장벽으로 지목된 '주거정비지수제'를 폐지하는 등 제도 정비를 마쳤습니다.

이같은 규제 완화책을 처음 적용해 새로운 재개발 후보지 공모에 나섰습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 "(낙후) 지역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은 어떤 형태로든 빨리 서둘러야 할 서울시 책무라 생각합니다. 오랫동안 머물러 있었던 재개발 수요를 조금 푼다고 해서 바로 주택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공모에 참여하려면 법령과 조례상 재개발 정비구역지정 요건을 갖추고 주민 30% 이상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앞서 정부의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에서 제외됐던 도시재생지역도 공모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용산구 서계동, 종로구 창신동 등 도시재생지역 가운데 상당수가 재개발 신청을 위한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시는 다음달 29일까지 한 달여 간 신청을 받고, 연말까지 25곳 안팎의 후보지를 확정하겠단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