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野 대장동 특검·공조 공동전선…與 "정치공세" 일축

정치

연합뉴스TV 野 대장동 특검·공조 공동전선…與 "정치공세" 일축
  • 송고시간 2021-09-23 21:22:21
野 대장동 특검·공조 공동전선…與 "정치공세" 일축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의혹이 연일 정치권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야권은 떳떳하다면 특검을 받으라며 국회에 특검법 발의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고, 민주당은 정치공세라고 비판하며 야권의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합당 협상이 무산됐던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이번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손을 잡았습니다.

양당 공동으로 '대장동 특검법' 발의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겁니다.

현재 경찰과 검찰 수사로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되겠느냐는 건데, 수사대상으로는 이재명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특혜 제공과 불법 행위 여부 등이 포함됐습니다.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 사퇴하겠다'고 한 만큼 흔쾌히 민주당 의원들이 특검 법률안과 국정조사 요구에 동의할 것으로…"

<권은희 / 국민의당 원내대표> "뒷문을 통해서 지금도 알 수 없는 투자자들이 사업에 참여하고 수익을 몽땅 가져가는 제도적인 특혜사업입니다."

양당의 지도부도 공세의 고삐를 바짝 조였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진실규명에 협조는 커녕 가짜뉴스 프레임으로 특정 언론을 공격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추석 명절 "화천대유하세요"라는 말이 덕담으로 오갔다고 지적하며 지도자의 도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대한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정치공세라고 일축한 겁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볼썽사나운 네거티브 공세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며 다시 화살을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게 돌렸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건에 대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 지도부의 대응을 보면서 이대로라면 한국 정치가 몇십 보 더 후퇴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을 향해 "고발사주, 검당유착 의혹에 대해 시간 끌기, 물타기를 그만하고 적극적인 규명을 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