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공수처로 번진 '대장동 의혹'…김진욱 "검토하겠다"

사회

연합뉴스TV 공수처로 번진 '대장동 의혹'…김진욱 "검토하겠다"
  • 송고시간 2021-09-24 21:02:49
공수처로 번진 '대장동 의혹'…김진욱 "검토하겠다"
[뉴스리뷰]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도 번졌습니다.

시민 단체가 이 지사를 공수처에 고발했는데요.

김진욱 공수처장은 사건이 접수됐으니 검토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윤솔 기자입니다.

[기자]

공수처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수사해달라는 고발장을 접수했습니다.

전국철거민협의회는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의 인허가권자"라며 "성남시에 들어와야 할 공영개발 이익금을 특정 개인에게 몰아준 책임이 막중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수처로 번진 대장동 의혹에 대해 김진욱 공수처장은 "검토 해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야당에서는 '고발 사주' 의혹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신속하게 입건한 것처럼 이 지사 관련 의혹도 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김 처장은 선을 그은 겁니다.

<김진욱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것도 같은 관점에서 다뤄야 하겠죠?) 저희가 오늘 접수된 것을 오늘부터 검토를 할 겁니다."

하지만 현재 밝혀진 정황만으로는 공수처가 이 지사를 피의자로 입건하는 건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공수처가 수사 대상으로 규정하는 '고위공직자'에 성남시장은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단독 수사 대상으론 삼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이 고발한 박지원 국정원장 '고발 사주' 개입 의혹도 처리가 늦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 처장은 "사건 기초 조사를 하는 데에 시간이 다르게 걸려 차이가 있다"며 "빨리 결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