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코로나19 거센 확산세…검사소 발길 이어져

사회

연합뉴스TV 코로나19 거센 확산세…검사소 발길 이어져
  • 송고시간 2021-09-26 19:03:29
코로나19 거센 확산세…검사소 발길 이어져
[뉴스리뷰]

[앵커]

연휴가 끝나기 무섭게 시작된 거센 코로나19 확산세에, 주말에도 곳곳의 선별검사소를 찾는 시민들이 많았습니다.

추석 여파가 슬슬 나타나는 와중에, 다음 달 초에도 연휴가 예정되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장효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용산역 광장에 있는 임시선별검사소.

주말 아침부터 검사소 밖으로 줄이 생겼습니다.

부모님 손을 잡고 검사를 받으러 온 아이부터 휴가를 나온 군인까지.

줄었다, 늘었다를 반복하는 시민 행렬에 의료진의 손길은 쉴틈이 없습니다.

주말에도 이곳 검사소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는데요.

연휴가 끝나기 무섭게 시작된 거센 확산세에 불안함을 느낀 시민들이 많았습니다.

<전다영 / 서울시 서초구> "추석에 친인척 집 방문한 사람들은 회사에서 검사받으라고 해서 검사받으러 왔어요. 확진자가 늘어나니까 확실히 불안한 느낌…"

지금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의 경우 추석 전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추석 대이동에 따른 여파는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전망입니다.

이번 주 내로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정부가 구상 중인 단계적 일상 회복,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는 상황.

방역당국은 다음 달 초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에 이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 2주간은 사적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효인입니다. (hij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