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민의힘, 이재명 고발…檢, 수사팀 확대 검토

사회

연합뉴스TV 국민의힘, 이재명 고발…檢, 수사팀 확대 검토
  • 송고시간 2021-09-28 20:02:35
국민의힘, 이재명 고발…檢, 수사팀 확대 검토

[앵커]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화천대유 관계자 등을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미 관련된 다수의 고발 사건을 맡고 있는 검찰은 수사팀 확대를 검토 중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들고 왔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고발한 겁니다.

주요 혐의는 특정경제범죄법상 '배임'입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천화동인 관계자 7명도 함께 고발됐습니다.

대장동 개발에 화천대유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민간 사업자로 선정되도록 성남도시개발공사가 특혜를 주고, 수익을 몰아줘 성남시에 재상산의 손해를 끼쳤다는 게 고발 내용입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이재명 지사가 설계를 하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권한 대행이 실무적으로 집행을 해서 단군 이래 최대의 게이트라고 볼 수 있는 사건입니다."

대검은 사건을 바로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하고, 직접 수사하도록 지휘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장동 의혹 관련한 기존 고발 사건들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수사팀 확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제범죄형사부에 검사 3~4명을 파견받아 10명 안팎의 수사팀을 꾸리는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현재 경제범죄형사부는 화천대유에서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 50억 원을 받은 것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이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을 둘러싼 뇌물 혐의 고발 사건을 맡고 있습니다.

또 화천대유 고문을 지낸 권순일 전 대법관의 변호사법 위반 고발 사건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공공수사2부는 이 지사 캠프가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