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끝모를 전통시장 감염…찾아가는 백신접종센터 설치

사회

연합뉴스TV 끝모를 전통시장 감염…찾아가는 백신접종센터 설치
  • 송고시간 2021-09-28 21:18:06
끝모를 전통시장 감염…찾아가는 백신접종센터 설치
[뉴스리뷰]

[앵커]

서울에선 월요일 기준 최다 확진 기록을 일주일 만에 또 경신했습니다.

신규 집단감염이 잇따라 확인됐고, 기존 전통시장 관련 확진자도 연일 나오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시내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선별진료소와 백신접종센터 설치를 검토 중입니다.

방준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시장 한 켠에 지게차가 우두커니 서 있습니다.

거래는 재개됐지만 손님은 뚝 끊겼습니다.

<가락시장 식당 운영> "우리는 (원래) 24시간을 했는데 그냥 야간을 닫았어요. (손님이) 없어요. 인건비도 안 나와."

가락시장과 중부시장 관련 확진자만 1천 명에 육박하는 상황.

서울시는 찾아가는 백신접종센터를 설치했습니다.

백신접종센터는 가락시장 동문 입구 쪽 업무동 건물에 마련됐습니다.

시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침 9시부터 저녁 5시까지 운영됩니다.

주로 야간에 일하는 유통 종사자들이 오전에 접종을 한 뒤 이상 반응을 확인하며 쉴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또 한 번에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얀센 백신을 준비했습니다.

<박대현 / 가락시장 도매업 종사자> "원래 내일 화이자 1차를 맞기로 했었는데 지금 확진자가 늘어난 상황이라 빨리 일단 백신을 맞는 쪽으로…"

특히 불법 체류 중이거나 주소지가 명확하지 않아 접종 명단에서 빠진 경우라도 백신을 맞도록 독려하고 있습니다.

<강미애 / 송파구 보건소 건강기획팀장> "(가락시장에) 외국인 근로자가 73명 정도 있습니다. 절반 정도 오셔서 접종했습니다."

서울시는 도심권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백신접종센터를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또 찾아가는 선별 진료소를 늘리고 시장 입구에 안심콜 출입 명부를 설치하는 등 숨은 감염자 차단에 힘쓰겠단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