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고발사주·대장동' 공방…법사위 정면충돌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고발사주·대장동' 공방…법사위 정면충돌
  • 송고시간 2021-10-01 20:58:30
여야 '고발사주·대장동' 공방…법사위 정면충돌
[뉴스리뷰]

[앵커]

국정감사 첫날, 더불어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을 고리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를 정면으로 겨냥했습니다.

특히 법사위 국감장에서는 여야의 두 유력 대선 주자를 향한 날 선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에 손준성 검사가 관여한 정황이 있다는 검찰 발표를 고리로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를 향한 공세를 폈습니다.

사전에 알았든 사후에 보고를 받았든, 이른바 '승계적 공모에 의한 공동정범'으로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후보의 사전 공감이나 지시 없이는 손준성 검사가 구속될 수 있는 국기문란 범죄 행위를 본인 스스로의 판단으로 해야 될 동기와 이유가 하나도 없는 것입니다."

국민의힘은 연일 여권을 향해 '대장동 의혹' 특검 수용을 압박하는 동시에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겨냥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체포된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관계를 부각하며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꽁꽁 숨겨두었던 유동규의 비리 빙산의 일각이 드러나기 시작하니까 이재명 후보는 슬그머니 '꼬리 자르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여야의 상대방 대선 지지율 1위 후보 '때리기'는 법사위 국감장에서도 계속됐습니다.

<김영배 / 더불어민주당 의원> "검찰이 윤석열 전 총장을 정점으로 해서 법원도 사찰하고, 정치인도 사찰하고, 심지어는 야당 정치인에까지 고발을 사주를 해서 정치적 개입을 일삼고 있는 것이 적나라하게 보인다고 봅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의원> "자기 방에서 4번을 만났다? 왜 만났겠어요, 이재명 구명 활동하기 위해서 만난 거 아닙니까. 법원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도 이 사건 철저하게 특검을 통해서 규명해 달라, 이렇게 나오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김상환 법원행정처장은 권순일 전 대법관이 재직 시절 화천대유 대주주를 여러 번 만났다는 의혹에 대해 "이해관계인이라면 만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