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장동 50억 클럽' 명단 공개…與 "대장동 국민의힘 5적"

정치

연합뉴스TV '대장동 50억 클럽' 명단 공개…與 "대장동 국민의힘 5적"
  • 송고시간 2021-10-06 20:47:19
'대장동 50억 클럽' 명단 공개…與 "대장동 국민의힘 5적"
[뉴스리뷰]

[앵커]

국정감사 사흘째인 오늘(6일)도 여야는 '대장동 의혹'을 놓고 곳곳에서 격론을 벌였습니다.

야당은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약속받았다고 알려진 이른바 '50억 클럽' 명단을 공개했는데요.

여당은 박근혜 정부 사람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세간에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약속받았다고 떠돌던 이른바 '50억 클럽'

그동안 민주당 사람이다. 국민의힘 사람이다 말이 많았는데, 정무위원회 국감장에서 명단이 공개됐습니다.

<박수영 / 국회 정무위 국민의힘 위원> "제가 오늘 처음으로 그분들을 공개하겠습니다. 녹취록에 나온 사람들입니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곽상도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그리고 홍 모 씨입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확보한 녹취록과 제보 등을 근거로 이들이 이미 돈을 받았거나 빨리 달라고 재촉하는 사람까지 있다며 자금흐름에 대한 금융정보분석원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게이트'가 아니라는 취지의 명단 공개였지만 민주당은 오히려 '대장동 국힘 5적'이 드러났다며 수사 촉구와 함께 반격에 나섰습니다.

<김병욱 / 국회 정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곽상도 의원은 아들이 50억 받았는데 추가로 50억 더 받는다는 것인지 내용을 알 수가 없는데요. 홍 모씨를 제외하고 다 박근혜 정부 때 분들입니다. 그런데 왜 결론이 이재명이죠?"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은 "박영수 전 특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사람인데 어떻게 '국민의힘 게이트'냐"고 응수했습니다.

하지만 명단에 오른 인사 대부분은 사실무근이라며 정면 반박에 나섰습니다.

"무책임한 폭로", "터무니없는 이야기", "명예훼손"을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겁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감사에선 화천대유에 다니던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민주당은 위로금 50억 원을 '아빠찬스'라고 규정했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반 국민 입장에서 보면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