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시 펼쳐진 영화의 바다…부산국제영화제 개막

문화·연예

연합뉴스TV 다시 펼쳐진 영화의 바다…부산국제영화제 개막
  • 송고시간 2021-10-06 22:40:54
다시 펼쳐진 영화의 바다…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앵커]

아시아 최대의 영화축제 부산국제영화제가 개막했습니다.

올해는 레드카펫 행사를 포함한 개·폐막식을 열고, 극장 상영을 원칙으로 하는 등 코로나 여파에도 정상 개최됩니다.

박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의 백미, 레드카펫이 부활했습니다.

코로나 여파로 영화제를 대폭 축소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개·폐막식을 포함해 정상 개최를 결정했습니다.

열흘간 이어지는 영화제에는 전 세계 70개국 223편의 영화가 초청돼 영화의 전당을 비롯한 6개 극장에서 상영됩니다.

다만, 상영관 좌석의 50%만 운영하고, 방문 등록을 철저히 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습니다.

개막작으로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가 상영됐고, 폐막작은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 선정됐습니다.

올해는 국제영화제 수상작들이 대거 초청됐는데,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티탄',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받은 '신의 손' 등이 상영됩니다.

국내외 영화인들도 대거 부산을 찾습니다.

칸영화제와 베를린 영화제에서 각기 다른 영화로 수상해 주목받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내한하고, 봉준호 박찬욱 감독 등 국내 영화인들도 참석합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 이후 국내서 치러지는 가장 큰 규모의 행사입니다.

조심스럽게 '위드 코로나'를 표방하는 가운데, 영화제 정상화라는 목표까지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bak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