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고발사주 녹취록에…이재명 "기가 차"·윤석열 "때 맞춰"

정치

연합뉴스TV 고발사주 녹취록에…이재명 "기가 차"·윤석열 "때 맞춰"
  • 송고시간 2021-10-08 05:29:47
고발사주 녹취록에…이재명 "기가 차"·윤석열 "때 맞춰"

[앵커]

'대장동 의혹'을 두고 방어전을 펼쳤던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녹취록 보도를 고리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공격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의힘은 "큰 의미가 없는 보도"라면서도 녹취록 유출 배경에 의문부호를 달았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날아오는 화살을 쳐내는데 집중했던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조성은씨의 통화 녹취록이 복원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이 후보는 "녹취내용을 보면 기가 차다"며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이 대장동 건을 계속해서 물고 늘어지는 이유가 윤석열 후보가 관여됐을 것으로 보이는 '고발 사주' 의혹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이라면 윤 후보가 국민께 사죄하고 즉각 후보직에서 물러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도 성명을 내고 국감 기간 고발사주 의혹의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 손준성과 김웅 개인이 벌인 일이 아니라 '윤석열 대검'이 기획하고 국민의힘을 배우로 섭외해 국정농단을 일으키려 한 사건입니다.

고발사주 녹취록 공개 보도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힘 대선경선 2차 컷오프 여론조사 시점에 맞춘 복원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고발사주 의혹) 그 것은 자기들의 얘기이고, 지금 어제 오늘이 (국민의힘 경선 2차 컷오프) 투표죠? 또 시기에 맞춰서 이런 것을 한 것 같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별다른 새로운 내용이 나온 것은 아닌듯 하다"면서도 검찰이 의도적으로 해당 녹취록을 수사과정에서 유출시킨 것인지 의아하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 TV 백길현입니다.

whit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