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장동 핵심' 김만배 검찰 조사…의혹 전면 부인

사회

연합뉴스TV '대장동 핵심' 김만배 검찰 조사…의혹 전면 부인
  • 송고시간 2021-10-11 18:17:15
'대장동 핵심' 김만배 검찰 조사…의혹 전면 부인
[뉴스리뷰]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중심에 서있는 인물이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기자가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조사에 앞서 김 씨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김만배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이유를 막론하고 이런 소동을 일으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김 씨는 대장동 사업으로 투자 원금 대비 1천배가 넘는 배당금을 챙긴 화천대유의 대주주입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700억원을 약정하는 등 전방위 로비를 벌여 사업상 특혜를 누리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법원 판결과 관련한 청탁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의혹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불법적인 자금 거래는 없었고, 유동규 전 본부장의 천화동인 1호 실소유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누굽니까?) 그거는 바로 접니다. 불법적인 자금이 거래된 적은 없습니다."

특히 이재명 지사와 관련한 이른바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해서는 "얼토당토않는 얘기"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나 판결 전후로 권순일 당시 대법관을 수차례 만난 이유가 사업 관련 자문을 주고받기 위해서였다는 취지로 말해 의구심을 더 키웠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권순일 전 대법관이) 동향 선배신데 제가 뭐 다른 부분을 인수하기 위해서 많은 자문을 드렸었어요. 그런 것들이 오해돼서…"

이른바 '50억 클럽'도 사실이 아니며, 논란이 된 법률 고문단은 "자신의 방어권 차원"에서 꾸린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처럼 김 씨가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하는 가운데 검찰은 앞선 자금 추적 내역과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 관련자들의 진술을 대조하며 김 씨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로부터 5억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만큼 김 씨에게 뇌물 공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