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벤트 해줄게" 여친 살해 시도…보험금 노리고 친구들과 공모

사회

연합뉴스TV "이벤트 해줄게" 여친 살해 시도…보험금 노리고 친구들과 공모
  • 송고시간 2021-10-11 18:27:02
"이벤트 해줄게" 여친 살해 시도…보험금 노리고 친구들과 공모
[뉴스리뷰]

[앵커]

수억 원의 사망 보험금을 노리고 여자친구를 살해하려고 한 10대와 친구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벤트를 해 주겠다며 유인해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 전에는 진정제를 먹기까지 했습니다.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두컴컴한 밤 한 여성이 맨발로 산속 외길을 홀로 걷습니다.

옷에는 핏자국이 흥건합니다.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9일 밤 11시쯤.

19살 박모군 등 고교동창생 3명은 박군의 여자친구 19살 A양 살해를 모의했습니다.

박군은 '50일 기념 파티를 열어주겠다'며 여자친구를 전남 화순의 한 펜션으로 유인했습니다.

이후 '선물을 숨겨뒀다'며 A양 홀로 숲길을 걷게 했습니다.

숲길에서는 박군의 친구인 유모군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어두컴컴한 밤 으슥한 산길에 숨어 있던 공범은 다가오는 피해자를 발견하고 다가가 수십차례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흉기에 찔린 A양은 가까스로 펜션 방향으로 도망쳐 투숙객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중상을 입은 A양은 응급 수술을 받았습니다.

<펜션 관계자> "(피해 여성이) 살려달라고 그러셨고요. 저희도 놀랐습니다."

흉기를 휘둘렀던 유군은 박군의 외제 승용차 트렁크에 숨어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유군의 도주를 도우려던 또 다른 공범도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보험설계사인 박군은 친구들과 수개월 전부터 범행을 공모, 지난 8월 말부터 A양과 거짓 연애를 시작했습니다.

사망 시 5억 원이 나오는 보험을 A양 명의로 가입한 뒤 수령인을 자신으로 지정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보험금을 노리고 그런 거죠. 진정제를 먹고 차분하게 (범행)하려고 진정제를 3알씩 먹었다고 해요."

경찰은 박군 등 3명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