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대장동 수사 잰걸음

사회

연합뉴스TV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대장동 수사 잰걸음
  • 송고시간 2021-10-13 20:58:14
유동규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대장동 수사 잰걸음
[뉴스리뷰]

[앵커]

경찰도 신속한 수사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절차가 진행 중인데, 내용 확인에 최대한 속도를 낸다는 방침입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절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휴대전화는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에서 국가수사본부 디지털 포렌식 센터로 넘어간 상태로 경찰은 휴대전화 조작 의심 방지를 위해 유 전 본부장 변호인이 입회한 상태에서 포렌식을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과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습득한 A씨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지난달 29일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은 창밖으로 휴대전화를 던졌는데, A씨가 이 휴대전화를 주운 게 맞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씨는 "유 전 본부장을 알지 못한다"며 "길에 최신형 휴대전화가 떨어져 있어서 주웠을 뿐"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포렌식 결과가 언제 나올지 확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포렌식 작업에 물리적으로 시간이 필요하고,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 등과 날짜도 조율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수사팀 관계자는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사안인 만큼 내용 확인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결과가 나오는 날짜를 특정하기 어려운 단계"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검찰과 핫라인까지 구축하며 신속 수사 의지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포렌식 작업이 마무리되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 조사도 진행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