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그 분' 공방에…중앙지검장 "정치인 아니다"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그 분' 공방에…중앙지검장 "정치인 아니다"
  • 송고시간 2021-10-14 20:55:27
여야 '그 분' 공방에…중앙지검장 "정치인 아니다"
[뉴스리뷰]

[앵커]

대장동 의혹의 제보자 역할을 한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들어있는 '그 분'의 정체를 놓고 여야가 공방하고 있는데요.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이정수 지검장은 '그 분'이 정치인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김만배씨가 언급한 '그 분' 정체를 놓고 여야가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충돌했습니다.

야당은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나오는 '그 분'은 이재명 경기지사라며 직접 수사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경기도청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요구하며 대장동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천화동인 1호 배당금의 절반은 '그 분'의 것이다, 이 말을 한 것에 대해 김만배씨는 부인을 안 하고 있습니다. 실제 소유주가 누구고 배당이 누구한테, 그 수익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철저히 밝히셔야 합니다. 칼끝이 이재명 지사 향해 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이정수 중앙지검장은 검찰이 확보한 녹취록 속 그 분은 정치인을 지칭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정수 / 서울중앙지검장> "물론 녹취록에도 '그 분'이라는 표현이 또 한 군데 있긴 있습니다. 다만 그 부분이 다른 사람을 지칭해서 하는 표현… 근데 지금 정치인 그 분을 얘기한 부분은 아닙니다."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은 이재명 지사가 아니라 '국민의 힘' 게이트라고 방어한 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 수사를 촉구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소병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석열씨 부인 김건희씨가 거기(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관련이 있다고 언론에 나오지 않습니까. 공교롭게 윤석열씨 사퇴한 후에 수사 속도가 붙었어요. (사실이면) 소환조사도 원칙대로 하는 거죠?"

반환점을 돈 올해 국정감사는 이재명 지사와 윤석열 전 총장, 두 유력 대권주자가 연루된 수사를 둘러싼 대리전 양상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한 채 제자리를 맴돌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