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낙연 "하나의 강물 돼야"…원팀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

정치

연합뉴스TV 이낙연 "하나의 강물 돼야"…원팀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
  • 송고시간 2021-10-14 20:56:50
이낙연 "하나의 강물 돼야"…원팀 질문에 "드릴 말씀 없다"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칩거 나흘 만에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섰습니다.

캠프 해단식이었는데요.

"여정이 끝났다 생각하지 말라"며 지지자들을 다독이면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고 말했는데, '원팀'에 대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현장음> "이낙연! 이낙연!"

큰 환호를 받으며 등장한 이낙연 전 대표는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눈 뒤 대선 캠프 해단식으로 향했습니다.

패배의 해단식을 만들어 미안하다며 입을 연 이 전 대표는 감사를 표한 뒤 아직 여정이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늘로 여러분의 꿈을 향한 여정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민주당의 정신 여러분이 지켜주셔야 합니다.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되어야 합니다."

'하나의 강물'을 강조했지만 "마음에 맺힌 것이 있다"는 말도 참지 않았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에 맺힌 게 있습니다. 동지들에게 상처 주지 마셔야 합니다.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입니다."

그러면서 민주당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된다고도 언급했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이 경선 결과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등 민주당 대선 경선을 둘러싼 여진은 계속되는 상황.

이 대표는 '원팀'과 선대위 합류 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도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늘은 더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이 전 대표는 조만간 주요 지역을 돌며 지지자와 당원을 만나면서 향후 행보를 구체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an.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