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부 반년…기본계획도 못세운 '이건희 감염병 전문병원'

경제

연합뉴스TV 기부 반년…기본계획도 못세운 '이건희 감염병 전문병원'
  • 송고시간 2021-10-14 21:16:57
기부 반년…기본계획도 못세운 '이건희 감염병 전문병원'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 대유행을 겪으면서 감염병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사실이 새삼 부각됐죠.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세계 최고 감염병 전문병원을 만들어달라며 7,000억 원을 기부한 이유이기도 한데요.

하지만 반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진행될지 의문인 상태입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중구 방산동의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예정지입니다.

중앙감염병 전문병원이 2026년 완공 목표로 건립될 예정이지만 첫 삽도 뜨기 전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고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이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병 대응 인프라 구축과 연구에 써 달라며 7,000억 원을 기부했지만, 추가 소요될 정부 부담분을 놓고 부처 간 잡음이 불거진 탓입니다.

거액 기부금이 들어온 만큼, 정부 부담분을 줄이자는 기획재정부와 정부 부담분을 유지하려는 국립의료원 간 절충이 늦어져 기본 계획도 매듭짓지 못한 겁니다.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의원> "기획재정부하고 사업비 조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협의가 잘 되고 있습니까?"

<정기현 / 국립중앙의료원장> "적정성 재검토가 만약에 내년 1월 정도까지 안 된다면 사업이 지연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당초 6월 출범 예정이던 기부금 관리위원회도 지난달에야 첫 회의를 했는데, 정부는 완공 목표만은 지키도록 해보겠다고 했습니다.

<이종성 / 국민의힘 의원> "정책 의지가 실종됐다는 잡음을 일으키면서 우려의 시각이 많아요."

<박 향 /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병 전문병원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하지만, 주한미군 공병단이 있던 부지에 대한 토양 정화 작업에 문화재청의 근대건축물 조사 계획도 남아있어 계획대로 첫 삽을 뜨기가 순탄하지만은 않을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