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장동 수사·尹징계 판결 놓고…여야 곳곳 난타전

정치

연합뉴스TV 대장동 수사·尹징계 판결 놓고…여야 곳곳 난타전
  • 송고시간 2021-10-15 20:53:41
대장동 수사·尹징계 판결 놓고…여야 곳곳 난타전
[뉴스리뷰]

[앵커]

검찰 수사와 법원의 판결을 두고 여야는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놓으며 하루 종일 공방전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후보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 판결을 앞세워 윤 후보를 강하게 압박했고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수사가 미진하다고 맞불을 놓으며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구하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징계가 정당했다는 법원 판결을 환영하면서, 윤 후보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윤석열 후보 측이 이번 판결에 대해서도 역시 뻔뻔한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을 정조준하며 맞섰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구속영장 기각을 비롯해 검찰 수사가 미흡하다는 겁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김만배씨 구속영장 기각되자마자 성남시청, 야당이 노래 부르던 성남시청에 이제 들어간 게… 정상적 사고로 해석이 되지 않습니다."

공방은 법원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도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 윤 후보의 징계 정지 요청을 법원이 인용했던 점을 문제 삼았고,

<김용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징계를 하지 못하게 된 게 법원에 의해서 그렇게 된 것 아니냐… 가처분에 조금 더 신중했어야 한다는 우려가…"

국민의힘은 김만배 씨 구속영장 기각이 피의자 감싸기 아니냐고 몰아세웠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성이 큰 반면' 이렇게… 무죄 취지 예단을 줄 수 있습니다. 아니면 피의자 감싸기."

정무위 국감에서도 이른바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요구하는 야당과 수용 불가로 맞선 여당의 충돌이 빚어졌고 국방위와 복지위 등은 파행을 겪기도 했습니다.

상대 대선주자를 겨냥한 여야의 대리전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공방 수위는 다음 주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TV 구하림입니다. (halimko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