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경찰청장 "대장동 수사, 검찰 협조 기대"

사회

연합뉴스TV 경찰청장 "대장동 수사, 검찰 협조 기대"
  • 송고시간 2021-10-18 20:54:08
경찰청장 "대장동 수사, 검찰 협조 기대"
[뉴스리뷰]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과 검찰의 '엇박자'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검찰의 적극적 협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예림 기자입니다.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검찰을 향한 '대장동 사건 수사팀'의 내부 불만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김 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남부청장과 서울중앙지검장 간 핫라인이 구축돼 수사를 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불만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검찰의 좀 더 적극적인 협조와 협의가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5일,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옛 휴대전화를 확보했는데,

경찰이 사전에 관련 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검찰의 가로채기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김 청장은 해당 사안에 대해 "이러한 긴급 사안은 공동으로 협조를 하면 더 효과적"이라며 "(앞으로) 좀 더 신속하고 실질적 협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검찰이 '곽상도 의원 사건'을 송치 요구한 시점에 대해선 대통령이 검·경간 긴밀한 협력을 지시한 지난 12일이 아니고, 그보다 앞선 8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김 청장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진행 경과에 대해선 파손 상태가 상당히 심각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휴대전화 부품을 구해 기기가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수리한 뒤 포렌식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