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尹 '전두환 발언' 후폭풍…자질론 논란 고개

정치

연합뉴스TV 尹 '전두환 발언' 후폭풍…자질론 논란 고개
  • 송고시간 2021-10-20 20:55:12
尹 '전두환 발언' 후폭풍…자질론 논란 고개
[뉴스리뷰]

[앵커]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쿠데타를 빼면 정치를 잘했다', '호남분들도 그렇게 말한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이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습니다.

윤 후보가 거듭 해명을 내놨지만, 민주당은 물론 경쟁 주자들까지 사과를 요구하며 후보 자질을 문제 삼기 시작했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는 이번 논란에 사과 대신 해명을 재차 내놨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광주 가서 사과하실 의향 혹시 있으십니까?) 제가 무슨 그걸 가지고 호남인들을 화를 내게 하려고 한 얘기도 아니고…"

대통령이 되면 인재를 적재적소 기용하겠단 발언이었는데, 취지가 왜곡됐단 겁니다.

대학생 때 모의재판에서 전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는 등 역사의식엔 문제가 없다고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윤 후보가 군부 독재를 옹호하고 호남을 폄훼했다며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어디 감히 전두환 정권의 폭정에 가장 큰 피해자인 호남인들을 들먹이며 전두환을 찬양할 수 있습니까?"

민주당 호남 의원들도 회견을 열고, 망언에 책임지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경쟁 주자들도 공세의 고삐를 조였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전두환 정권은 독재정권입니다. 그때 정치가 있었습니까? 생각이 좀 있는 분인지 그게 좀 의아스럽습니다."

역사관뿐 아니라 후보 자질까지 문제 삼았습니다.

김종인 체제부터 이어진 당 차원의 '호남 껴안기' 전략이 흔들릴까, 이준석 대표 마음도 다급해진 상황.

탈진보를 아우르는 압도적 정권교체를 자신했던 윤 후보, 정계 입문 넉 달 만에 갖가지 말실수 논란과 이에 더해 후보 자질 논란까지 불거지면서 거센 역풍을 맞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