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억 없다'던 김웅 "기억에 의하면…尹 무관"

사회

연합뉴스TV '기억 없다'던 김웅 "기억에 의하면…尹 무관"
  • 송고시간 2021-10-20 20:59:40
'기억 없다'던 김웅 "기억에 의하면…尹 무관"
[뉴스리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다시 한번 진실게임이 불거졌습니다.

'기억에 없다'던 당사자인 김웅 의원, 기억을 되살려 윤 전 총장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가 언론을 통해 공개한 통화 녹취록 일부를 두고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앞뒤가 잘려 맥락이 사라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발장 초안 작성에 당시 윤석열 검찰이 개입했단 의혹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김웅 / 국민의힘 의원> "방송을 보면 앞뒤 자르고 얘기한 게 많더라고요. (고발장 초안을 작성한) '저희'라는 말에 대해서 자꾸 이야기를 하는데, 제가 기억하는 바에 의하면 검찰은 아닌 것 같습니다."

또 통화에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이름이 거론된 이유에 대해선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김웅 / 국민의힘 의원> "마치 검찰에서, 검찰이 시빗거리를 유발할 가능성 있으니까 차단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내가 나가는 것은 좋지 않겠다, 이런 맥락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파악했습니다."

윤석열 캠프도 녹취록이 도리어 결백을 증명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제보자 조성은씨는 직접 반박에 나섰습니다.

<조성은 /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저는 놀랐던 것이 윤석열 이름 통화에 절대 안 나온다고 캠프에서 목숨을 걸더라고요. 이제 그 모든 내용들이 이제 하나씩 하나씩 다 거짓말이었던 게 증거로서 객관적 증거로서 밝혀지고 있는 와중…"

민주당 역시 녹취록이야말로 당시 고발에 윤석열 검찰이 개입한 사실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가세했습니다.

<김영배 /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웅 의원에게 내라고 지시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일까요?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다른 데는 조금 위험하대요.'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누구일까요?"

민주당은 다시 한번 윤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의 배후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