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단독] 안철수 대선 출마 결심…31일 공식 선언 가닥

정치

연합뉴스TV [단독] 안철수 대선 출마 결심…31일 공식 선언 가닥
  • 송고시간 2021-10-25 07:15:52
[단독] 안철수 대선 출마 결심…31일 공식 선언 가닥

[앵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내년 3월 대통령 선거 출마를 결심하고, 오는 31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대선은 4파전 양상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서형석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권 도전을 공식화 시기를 고심하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이달 말 출마를 선언합니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당초 "안 대표가 오는 월요일 광주 방문으로 대권 행보에 시동을 걸고, 31일 출마를 선언하기로 했다"고 밝혔는데,

안 대표는 광주 대신 전남 영광, 함평 등을 첫 행선지로 변경했습니다.

다음 달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출되기 전에 등판해, 양자구도로 압축되던 분위기인 이번 대선판에서 입지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안 대표의 대선 도전은 이번이 세 번째입니다.

2012년 첫 도전에선 당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단일화 과정에서 중도 사퇴했고, 2017년엔 국민의당 후보로 출마해 21.41% 득표율로 3위를 기록했습니다.

출마를 결심한 안 대표는 거대 양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며 제3세력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 "거대 양당은 '이재명 게이트'냐 '국민의힘 게이트'냐 하는 프레임 전쟁에 '올인'했습니다. 국민들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는 신세가 됐습니다."

이로써 이번 대선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내달 5일 결정되는 국민의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와 국민의당 안 대표의 사실상 '4파전'으로 펼쳐질 전망입니다.

정치권에선 국민의힘과 후보 단일화나, 김동연 전 부총리와 제3지대 단일화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국민의힘은 일단 안 대표의 영향력을 평가 절하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끝까지 후보로서 뛰실지에 대해서는 저는 안 그러실 것이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대 양당에 마음을 주지 못하는 '무당층'이 20%를 넘어서는 상황에서, '중도, 실용'을 내세운 안 대표가 유권자를 얼마나 흡수하냐에 따라 내년 대선 지형에 변화가 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