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노태우 국가장 강한 유감…5·18 대독 사과 아쉬워"

지역

연합뉴스TV "노태우 국가장 강한 유감…5·18 대독 사과 아쉬워"
  • 송고시간 2021-10-27 20:54:34
"노태우 국가장 강한 유감…5·18 대독 사과 아쉬워"
[뉴스리뷰]

[앵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대해 5·18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는 강한 유감을 표했습니다.

아들이 대신 전한 노 전 대통령의 '사과 유언'에는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5월 단체와 광주 시민사회는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결정에 대해 한목소리로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5·18 기념재단과 5월 3단체는 "헌법을 파괴한 죄인에게 국가의 이름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정부의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역 시민단체들도 성명을 통해 국가장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 표명과 함께 "진실을 왜곡하고 참회하지 않은 학살자들에게 면죄부를 준 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류봉식 / 광주진보연대 상임대표> "그가 저질렀던 엄청난 죄과를 다 면제해주고 국가적 차원으로 국비, 세금으로 장례를 치러주고 추념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민변 광주전남지부도 규탄 성명을 내고 "전직 대통령인 범죄자에 대한 예우는 더는 반복되어서는 아니 된다"고 꼬집었습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정부의 국가장 결정에도 조기 게양과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오월 영령의 한과 시민들의 정서를 고려해 따르지 않겠다는 겁니다.

노 전 대통령이 남긴 5·18 희생자들에 대한 사죄의 메시지에는 의미를 부여하면서도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직접 사과'가 아니라 아들의 입을 빌린 '대독 사과'였기 때문입니다.

<조진태 /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 "노태우 씨의 유언에 따른 사죄, 용서를 구하는 것은 의미가 있습니다. 그 용서를 구하는 게 진정성이 있으려면 현재 진행 중인 진상규명에 가족들이, 유족들이 적극적으로 협조를 해야 한다고 봅니다."

5월 단체는 노 전 대통령의 유언이 전두환 전 대통령 등 5·18 책임자들의 사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길 희망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