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김만배·남욱 영장 임박…곽상도·유한기 뇌물 수사

사회

연합뉴스TV 김만배·남욱 영장 임박…곽상도·유한기 뇌물 수사
  • 송고시간 2021-10-28 21:08:31
김만배·남욱 영장 임박…곽상도·유한기 뇌물 수사
[뉴스리뷰]

[앵커]

검찰이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오늘(28일) 다시 불렀습니다.

대장동 개발 당시 민간사업자의 뒷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유한기 전 본부장에 대한 수사도 이뤄지고 있는데요.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를 이틀 만에 나란히 소환했습니다.

영장 청구를 앞두고 막판 다지기 수사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검찰은 두 사람이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대장동 개발 이익 중 700억 원을 줄 것을 약속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김씨의 혐의에는 화천대유가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지급한 50억 원에 대한 내용도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김씨가 곽 의원 도움을 받은 뒤 대가로 50억 원을 줬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곽 의원 측과 김씨 모두 부인했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곽상도 의원 전혀 관련 없다는 거죠?)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그런 보도가 왜 나오는 거죠?) 누가 물타기 하는 거겠죠."

검찰은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민간사업자로부터 뇌물 2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도 수사 중입니다.

유한기 전 본부장은 2015년 대장동 개발 추진 당시 사업 실무를 전담한 부서장으로, 공사 내 2인자 '유투'로 불리던 인물입니다.

유 전 본부장은 돈을 준 것으로 지목된 김만배씨를 알지 못한다는 입장이고, 김씨 측 역시 의혹에 대해 모르는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참고인 신분으로 유 전 본부장을 한차례 불렀던 검찰은 금품 수수 의혹까지 제기된 만큼 재소환해 뇌물과 배임 등 의혹의 연결 고리를 파고들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검찰은 이번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보다 신속한 수사를 위해 전담수사팀에 검사 4명을 더 투입해 인원을 모두 24명으로 늘렸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