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국, 만5∼11세 접종 최종 승인…불신 해소가 관건

세계

연합뉴스TV 미국, 만5∼11세 접종 최종 승인…불신 해소가 관건
  • 송고시간 2021-11-03 20:58:14
미국, 만5∼11세 접종 최종 승인…불신 해소가 관건
[뉴스리뷰]

[앵커]

미국 보건당국이 만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승인했습니다.

미 전역에서 곧 접종이 시작될 텐데요.

어린이 접종을 둘러싼 불신이 적지 않아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접종할지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만 5∼11세 어린이에게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가했습니다.

CDC의 최종 승인에 앞서,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접종자문위원회는 표결에서 '14대 0' 만장일치로 접종을 지지했습니다.

<로셸 월렌스키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국장> "오늘 데이터를 검토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와 대유행으로 인한 어린이들이 겪는 구체적인 위험을 명심하는 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미 식품의약국 FDA가 어린이용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후 CDC가 후속 절차를 밟는 동안 미 전역에서 어린이 접종 준비가 끝났습니다.

<제프 자이언츠 /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지난 1일)> "지역 소아과 의사들과 가정의학과 의원, 약국, 어린이병원, 보건소 등에 수백만 회분의 백신이 도착하기 시작할 겁니다."

미국에서 만 5∼11세는 2,800만 명, 접종 사각지대에 있었던 어린이가 접종하면 본인의 보호뿐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정도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당국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접종할지 현재로서는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심근염 발생 가능성 등 어린이 접종을 둘러싼 우려와 불신이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지난주 설문조사에서는 자녀에게 바로 접종하겠다는 의사를 지닌 부모는 27%에 불과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어린이 접종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부모들의 우려를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