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마지막까지 총력전…"내가 이재명 꺾을 것"

정치

연합뉴스TV 마지막까지 총력전…"내가 이재명 꺾을 것"
  • 송고시간 2021-11-04 20:54:58
마지막까지 총력전…"내가 이재명 꺾을 것"
[뉴스리뷰]

[앵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당심과 민심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네 명의 후보는 마지막까지 "이재명 후보를 꺾을 적임자는 자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홍준표 후보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안방' 경기도로 달려갔습니다.

경기 북부를 찾은 윤석열 후보는 의정부와 연천, 포천의 시장 상인들을 만나며 민생행보를 이어갔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이렇게 버티시는 거 보니까 저도 마음이 짠하지만 어쨌든 저희가 이번에 반드시 정권교체 해서 이 분들 더 따뜻하게 보듬겠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수원을 찾아 "이재명 후보를 꺾을 수 있는 후보는 자신"이라고 강조한 데 이어,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다시 대선에 나서면 우리 경기도가 주축이 됩니다. 경기도 차베스를 잡으려면, 경기도가 주축이 돼야 합니다."

젊은 층이 모인 홍대거리에서 마지막 일정을 마쳤습니다.

유승민, 원희룡 후보도 '이재명 때리기'에 집중했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대장동 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 농성장을 찾아 특검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유 후보는 "후보가 되면 청와대 앞에 멍석을 깔고 특검을 관철시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정책과 토론과 도덕성 품격에서 확실하게 압도할 후보는 저밖에 없다…"

원희룡 후보도 마지막까지 대장동 이슈를 파고들었습니다.

<원희룡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정권교체라는 절대 절명의 여망을 실현하기 위해서 가장 현명하고 책임 있는 판단과 선택을 하시리라…"

네 후보 모두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승리를 자신한 가운데, 최종 후보는 내일 결정됩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ge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grammar-mirror data-generated="whale-grammar"></grammar-mi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