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변보호 놓친 경찰 사과…'스토킹 대응팀' 뒷북

사회

연합뉴스TV 신변보호 놓친 경찰 사과…'스토킹 대응팀' 뒷북
  • 송고시간 2021-11-22 21:03:25
신변보호 놓친 경찰 사과…'스토킹 대응팀' 뒷북
[뉴스리뷰]

[앵커]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이 전 남자친구의 스토킹 끝에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공개적으로 사과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찰은 관련 범죄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고, 피의자 신상공개도 검토 중인데, 뒷북 대응이란 지적입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스토킹 끝에 전 여자친구를 잔혹하게 살해한 35살 남성 김모씨.

<스토킹 살인 피의자 김모씨> "(피해자와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 없습니까?)죄송합니다."

살해된 피해자는 경찰의 신변 보호 대상자였습니다.

참사를 막지 못한 경찰은 "고인과 유족,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범행이 일어나기까지 피해자의 신고는 총 5차례 접수됐습니다.

특히 이달에만 4차례나 신고가 집중됐고, 지난 7일에는 김씨의 협박 전화에 경찰이 출동까지 했지만 범행을 막지 못했습니다.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하고 경고 조치했지만 김씨가 임의동행을 거부해 입건하지 못했다"는 게 경찰 설명입니다.

경찰은 유사 사례 재발을 막기위해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스토킹 범죄 대응개선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스토킹 행위자가 위험하다고 인정되면 법원의 판단을 받아 최대 1개월까지 유치장 등에 격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천 흉기난동 부실 대응 논란과 함께 '시민을 지키지 못하는 경찰'이란 비난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경찰은 이번 스토킹 범행의 피의자 김씨의 신상을 공개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