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또 병상확보 행정명령…"수도권 비상계획 발동 검토"

경제

연합뉴스TV 또 병상확보 행정명령…"수도권 비상계획 발동 검토"
  • 송고시간 2021-11-24 20:57:29
또 병상확보 행정명령…"수도권 비상계획 발동 검토"
[뉴스리뷰]

[앵커]

위중증 환자가 매일 늘면서 수도권 병상은 지금 사실상 다 찬 것이나 마찬가지인데요.

방역당국이 비수도권 병상 활용을 위해 또다시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또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자 수도권에 조만간 비상조치를 내릴 수 있음도 시사했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상황이 가장 심각한 건 수도권입니다.

수도권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695개 중 남은 병상은 23일 17시 기준 113개.

하루 새 3개가 또 줄었습니다.

특히, 서울의 중증병상 가동률은 86.4%로, 47개만 남았고, 수도권에서 하루 이상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환자는 800명에 가깝습니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방역당국은 이달 들어서만 세 번째 병상확충 행정명령을 발동했습니다.

수도권 환자 수용을 염두에 두고 28개 비수도권 대형 병원들에 267개 준중증 병상을 확보하도록 한 겁니다.

하지만 이미 행정명령을 받은 수도권 병원의 병상확보도 더딘 처지라 병상 적체 해소는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호전된 위중증, 준중증 환자를 곧바로 낮은 단계 병상으로 옮기도록 촉진하는 대책까지 나왔습니다.

<손영래 /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전원이 가능하다고 의사가 판단한 환자를 경증병상으로 하향 전실하거나 전원하는 경우 이송비 등을 지원합니다."

하지만 이미 수도권 방역상황은 확진자 발생, 위중증 환자, 병상 상황 모두 뚜렷한 위기 상황.

정부는 수도권에 한해서라도 비상조치를 취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수도권만 놓고 보면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그런 급박한 상황입니다."

방역조치 재강화 방안 검토가 시작된 가운데, 정부는 방역패스의 유효기간 설정 논의에도 착수했습니다.

백신 접종을 마쳐도 유효기간을 둬 추가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하는 셈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grammar-mirror data-generated="whale-grammar"></grammar-mi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