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재명 측근 전 비서실장 소환…윗선 수사 신호탄?

사회

연합뉴스TV 이재명 측근 전 비서실장 소환…윗선 수사 신호탄?
  • 송고시간 2021-11-24 21:17:19
이재명 측근 전 비서실장 소환…윗선 수사 신호탄?
[뉴스리뷰]

[앵커]

검찰이 오늘(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측근으로 꼽히는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소환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와 관련한 배임 의혹을 둘러싸고 본격적인 '윗선' 수사의 신호탄이 될지 주목됩니다.

곽준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임승민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습니다.

2014년 7월부터 2년여간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후보를 보좌한 인물입니다.

이 후보 측근에 대한 검찰 조사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임승민 / 전 성남시장 비서실장> "대장동 사업 계획서 결재 과정서 개입하거나 아시는 부분 있나요? …"

검찰은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성남시의 의사결정 과정 전반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민간 업자들과 짜고 민관 합동 개발을 추진한 상황을 알고 있었는지, 어떤 내용에 대해 '윗선' 어디까지 보고가 이뤄졌는지 등을 캐물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여러 성남시 문건에는 정식 결재 라인과 별도로 '협조' 항목에 임 전 실장의 서명이 적혀있습니다.

문건의 최종 결재자는 이재명 후보이고, 이 후보의 최측근 정진상 당시 정책실장은 또 다른 협조 서명자로 돼 있습니다.

때문에 검찰 안팎에선 다음 소환 대상은 정 전 실장이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같은 날 검찰은 부산저축은행 대출 브로커 조 모 씨도 다시 불렀습니다.

조씨는 초기 대장동 사업을 추진한 이강길 전 대표가 수천억원대 자금 조달을 할 수 있도록 불법대출을 알선한 혐의를 받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검찰에서 대검 중수부 주임 검사였을 때 관련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의혹과도 연관됩니다.

검찰은 대장동 사업을 계획하고 초기에 주도한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의 역할, 윤 후보가 연루된 대검 중수부 부실 수사 의혹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