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집합금지까지 검토…4단계급 거리두기 이르면 내일 발표

경제

연합뉴스TV 집합금지까지 검토…4단계급 거리두기 이르면 내일 발표
  • 송고시간 2021-12-02 20:46:44
집합금지까지 검토…4단계급 거리두기 이르면 내일 발표
[뉴스리뷰]

[앵커]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발걸음이 한 달 만에 멈출 위기에 놓였습니다.

확진자 폭증과 새 변이 오미크론 출현으로 방역에 큰 구멍이 뚫린 탓인데요.

방역당국은 연이어 논의 중인데 내일(3일)모임 인원 축소 등 거리두기 4단계급 조치가 나올 전망입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천정부지로 치솟는 확진자 수에 단계적 일상회복이 중대 기로에 섰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5,000명마저 넘어 연일 최대기록을 세우고, 새 변이 오미크론까지 국내에서 감염자가 확인되며 방역체계와 의료체계 모두 무너질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핵심 방역지표인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비상계획 발동 기준인 75%를 한참 뛰어넘어 이제 90%에 육박합니다.

의료계에선 단계적 일상회복 일시 중단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방역 강화가 늦으면 늦을수록 확산세 차단에 더 많은 시간과 지원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신상엽 / KMI 한국의학연구소 감염내과 전문의> "한주마다 1.3배씩 환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금 5,000명대라고 하면 다음 주면 6,500명이 나올 수 있는 상황입니다. 통제를 하지 않으면 유행이 계속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방역당국도 전문가 긴급회의를 연이어 소집하며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10명까지인 현행 수도권의 사적 모임 규모를 줄이고, 4명까지인 식당·카페 내 미접종자 가능 인원도 축소하는 방안이 우선 논의 대상입니다.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다시 제한하고, 유흥시설에 사실상의 영업금지인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질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수준으로 돌아가는 셈입니다.

당국은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와 각 부처 간 논의를 거쳐 이르면 3일 방역강화 조치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