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 달 만에 거리두기 유턴…"예약 줄취소" 한숨

경제

연합뉴스TV 한 달 만에 거리두기 유턴…"예약 줄취소" 한숨
  • 송고시간 2021-12-06 20:51:18
한 달 만에 거리두기 유턴…"예약 줄취소" 한숨
[뉴스리뷰]

[앵커]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한 달 만에 다시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이 실시되자 자영업자들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습니다.

2년 만에 기대했던 연말 대목이 맹렬한 코로나 확산세와 오미크론 변이에 날아가면서 실망이 큰데요.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용산구에서 14년째 한식당을 운영하는 왕경숙씨.

지난달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연말연시 분위기가 살아나면서 어렵게 종업원까지 새로 뽑았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한 특별방역대책 소식에 단체 예약 문의가 뚝 끊겼습니다.

왕씨는 손실 보상도 제대로 받지 못했는데, 정부가 방역 실패 책임을 자영업자에게 돌리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합니다.

<왕경숙 / 자영업자> "12월 연말 특수로 저희는 기대를 했죠. 그래서 인원 충원도 했고 그런데 오늘부터 규제가 들어가니까 당연히 지금 취소사태, 예약도 전무하고 그런 상태죠. 손실보상도 현실성이 전혀 없고…"

자영업자들은 식당, 카페, PC 방 등 16개 시설로 확대된 방역패스 정책도 철회를 요구합니다.

방역패스 자체도 영업에 큰 부담이지만 불이행 시 과태료 부과 방침은 소상공인을 범법자로 몰아가는 대책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전 업종에 큰 타격이 우려되는 만큼, 매출 피해를 100% 보상받을 수 있도록 손실보상금 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폅니다.

<류필선 /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실장> "도소매 유통까지 그 여파가 파급될 수 있고요. 전 소상공인 업종의 경기 회복에 찬물을 끼얹는 방안이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손실보상법에 따라 온전한 손실보상안이 패키지로 수립되어야 한다…"

급격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한 달 만에 바뀐 방역대책에 자영업자들은 불만을 넘어 방역정책 반대 운동까지 거론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grammar-mirror data-generated="whale-grammar"></grammar-mi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