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미국 '외교적 보이콧'에 '베이징 종전선언' 구상 무산

세계

연합뉴스TV 미국 '외교적 보이콧'에 '베이징 종전선언' 구상 무산
  • 송고시간 2021-12-07 21:12:30
미국 '외교적 보이콧'에 '베이징 종전선언' 구상 무산
[뉴스리뷰]

[앵커]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한 데 대해 우리 정부는 "다른 나라의 결정일뿐"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이번 결정으로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미중 종전선언 구상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외교부는 미국 정부가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결정을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 정부에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소통 과정에서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 동참을 요구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정부는 미국의 이번 결정에 대해 어떠한 평가도 하지 않았습니다.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서 우리 외교부가 언급할 사항은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정부는 중국도 고려한 듯 "베이징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왔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미국이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기로 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중 가능성은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이에 따라 베이징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미중 4자가 모여 종전을 선언하는 그림을 그려보던 문재인 정부의 기대도 물거품이 됐습니다.

정부 당국자들은 이미 미국 정부가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한다는 얘기가 나올 때부터 '베이징 종전선언' 구상과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인영 / 통일부 장관(지난달 24일)> "베이징 올림픽과 종전선언이 반드시 서로 불가분의 관계로 연결되는 걸로 해석하고 접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한반도 주변 상황이 어떻게 변해도 종전선언 추진 노력을 지속해나간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grammar-mirror data-generated="whale-grammar"></grammar-mi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