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고비 맞은 K방역 대응책 부심…"문대통령 엄중 인식"

정치

연합뉴스TV 고비 맞은 K방역 대응책 부심…"문대통령 엄중 인식"
  • 송고시간 2021-12-09 22:09:15
고비 맞은 K방역 대응책 부심…"문대통령 엄중 인식"

[앵커]

코로나 확산세가 계속 걷잡을 수 없어지면서 정부의 대응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추가 방역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가운데 정부는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는데요.

이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난 6일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어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 패스를 확대했지만, 코로나 확산세가 더욱 매서워지자 고심하고 있습니다.

4개월 만에 특별병역점검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지난 8일에도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방역상황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지만, 상황을 제어하기는 더욱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특히 신규 확진자 수가 7천 명대를 이어가자 정부는 다급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9일) 오후 예정에 없던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 코로나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논의했습니다.

김 총리는 회의에서 "매우 엄중한 위기 국면을 맞고 있다"며 의료 대응 체계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행정력을 쏟아부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정부는 일단 특별방역대책의 효과를 지켜보되, 상황이 더욱 위급해질 경우 특단의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긴급관계장관회의)> "현재의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지속된다면 지금보다 더 큰 불편, 더 큰 손해를 감내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전문가 사이에선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시민들의 이동량을 줄일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를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입니다.

청와대가 방역 관련 새로운 메시지나 조치를 내놓을지도 주목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현재의 방역 상황을 어느 때보다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면서 "매일 참모회의를 통해 방역 대책을 진지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