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또 고개든 '여가부 폐지론'…"재정립 기회 삼아야"

사회

연합뉴스TV 또 고개든 '여가부 폐지론'…"재정립 기회 삼아야"
  • 송고시간 2022-01-09 18:17:18
또 고개든 '여가부 폐지론'…"재정립 기회 삼아야"
[뉴스리뷰]

[앵커]

작년 불거진 '여성가족부 폐지론'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는 모양새입니다.

여가부에 대한 정책 공감도가 하락했다는 조사도 나왔는데요.

이를 계기로 부처 개편·역할 재정립이 논의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불거진 '여가부 폐지론'이 대선 정국을 거치면서 다시 도마 위에 오른 모습입니다.

여가부에 대한 국민 호감도, 정책 공감도가 전년 대비 하락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여가부가 한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지난해 여가부에 대한 호감도는 100점 만점에 43.4점으로 전년에 비해 3점 낮아졌습니다.

정책에 대한 공감도 역시 44.3점으로 전년의 46.7점보다 2.4점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요 정책별 공감도는 성범죄자 신상정보 공개제도가 74점으로 가장 높았지만, 성평등 정책·문화 확산은 47.9점으로 가장 낮았습니다.

이런 결과에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여가부가 피해자를 고소인으로 표현하는 등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여론이 반영됐다는 해석에 힘이 실립니다.

젠더 갈등이 사회 전반에 심화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정재훈 /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박원순 전 시장 사건은 여성운동 내의 분열 요인이 됐고 대중적인 회의를 낳았다…젠더 갈등 문제를 범정부 차원에서 해결하기에는 여성가족부가 갖는 부처로서의 위상이 너무 미약하다…"

다만 전문가들은 여가부 예산 80%가 가족·청소년 취약계층을 위해 쓰인다는 점에서 부처 폐지만 논하는 건 과하다는 반응입니다.

특히 부처의 존립 논쟁을 정쟁의 소재로 삼을 것이 아니라 부처 개편 등을 통한 역할 재정립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yigiz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