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 전대, 양강구도 재편 가속…나경원 지지층 표심 어디로

정치

연합뉴스TV 여 전대, 양강구도 재편 가속…나경원 지지층 표심 어디로
  • 송고시간 2023-01-25 20:52:31
여 전대, 양강구도 재편 가속…나경원 지지층 표심 어디로

[뉴스리뷰]

[앵커]

국민의힘 전당대회의 최대 변수로 거론됐던 나경원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차기 당권 경쟁은 사실상 김기현, 안철수 의원의 2파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자들은 나 전 의원의 지지세가 어디로 향할지 촉각을 곤두세울 전망인데요.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권성동 의원에 이어 나경원 전 의원까지 끝내 출마를 포기하면서 국민의힘 당권 구도는 사실상 김기현, 안철수 의원의 양자 대결로 좁혀지는 분위기입니다.

주자들은 나 전 의원의 결정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지지세 흡수를 기대하며 저마다 '화합'을 내걸었습니다.

김 의원은 나 전 의원과 손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겠다고 했고, 안 의원은 나 전 의원이 밝힌 '낯선 정치 현실'에 공감을 표했습니다.

나 전 의원은 특정 후보 지지에 선을 그은 상태입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앞으로 전당대회에 있어서 제가 어떠한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그리고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는 말씀드립니다."

그러나 나 전 의원 지지세의 향배가 승패를 가를 관건으로 떠오르며 해석은 분분합니다.

당에 충성도가 높은 나 전 의원의 지지층이 김 의원에 쏠릴 것이라는 관측, 또 반대로 친윤계의 노골적인 세몰이 움직임에 대한 우려와 견제 심리가 수도권 대표론에 힘을 실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여기에, 아직도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여부와 새로 도입된 결선 투표에 따른 주자 간 막판 합종연횡은 여전한 변수입니다.

아직은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가운데, 주자들은 연휴 직후에도 분주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김 의원은 쓰레기 재활용 봉사활동과 당협 간담회 방문을, 안 의원은 청년특보단과의 정책 미팅을 진행했고, 윤상현 의원은 PK 지역을 훑으며 당심을 다졌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나경원 #국민의힘 #전당대회 #김기현 #안철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