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상세보기

사회

연합뉴스TV [단독] 장대호사건 피해자 실종 접수에도…초기대응 '또' 아쉬움
  • 송고시간 2019-08-23 07:41:59
[단독] 장대호사건 피해자 실종 접수에도…초기대응 '또' 아쉬움

[앵커]

이번 '모텔 토막살해' 피해자의 시신이 발견되기 전, 경찰은 이미 실종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섰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실종수사 단계에선 범죄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았는데요.

무엇이 문제였는지, 장보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이른바 '모텔 토막살해' 피해자의 어머니 A씨가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건 지난 11일 오전.

A씨는 "아들이 집을 나갔는데,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전화를 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피해자의 휴대폰 기지국 위치가 서울 구로동 일대로 나타나자, 인근 경찰서에 공조를 요청했습니다.

늑장대처로 골든타임을 놓친 '이영학 사건' 이후 경찰은 성인 남성 실종자 역시 범죄관련성 여부를 적극적으로 확인하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취재결과, 경찰은 피해자의 마지막 위치로 파악된 장소의 CCTV도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장대호가 17일 자수한 이후에야 이 장소를 찾아 CCTV를 살폈습니다.

<인근 건물 관계자> "19일 날도 고양경찰서에서 오고… 그 전에는 안봤죠."

경찰 관계자는 휴대폰으로 확인한 지번은 기지국이라며 일단 차량 위주로 수색을 진행했다는 설명.

하지만 시신의 오른팔 부위가 발견될 때까지 피해자의 흔적을 찾지 못한 상황이라, 자칫 수사가 장기화될 수도 있었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실종수사 초기부터 범죄 관련성을 동시에 살필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하며 강화된 매뉴얼로 실종자를 확인하겠다던 방침과도 다른 수사 과정입니다.

그러나 모든 실종을 범죄 관련성과 연결시켜 수사하기에는 현장 인력이 태부족한 것이 현실.

실종 사건을 전문성있게 판별하는 능력을 키워 수사력을 집중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선의 불만도 귀담아들을만 합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126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