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세계 코로나19 하루 확진 21만명…대유행 후 최다

세계

연합뉴스TV 전세계 코로나19 하루 확진 21만명…대유행 후 최다
  • 송고시간 2020-07-05 16:16:03
전세계 코로나19 하루 확진 21만명…대유행 후 최다

[앵커]

전 세계 코로나19의 하루 확진자 수가 세계적 대유행, 팬데믹 이후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4일 전 세계 신규 확진자 수는 21만명을 넘어섰는데요.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곳이 늘고 있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작년 말 세계보건기구 WHO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원인 불명의 폐렴이 발생했다고 보고되면서 국제사회에 알려지기 시작한 코로나19.

이로부터 반년이 넘게 지났지만 확산세는 꺾이기는커녕 오히려 가파르게 치솟고 있습니다.

4일에는 전 세계 신규 확진자가 21만명을 넘어 '일일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미국에서 5만3천여명, 브라질에서 4만8천여명이 양성 판정을 받는 등 미주 대륙에서만 전체의 61%에 해당하는 12만9천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미국과 브라질은 정부의 부실 대응 논란 속에 확산세에 사실상 고삐가 풀린 상황입니다.

남부를 중심으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미국의 경우 플로리다주에서만 이날 하루 1만1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호세 로렌스 / 미국 플로리다주> "사람들은 나가야 합니다. 집에 틀어박혀 있고 싶지 않을 겁니다. 야외로 나가서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싶어해요."

미국과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네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인도도 하루 새 2만2천여명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일일 최다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나렌드라 모디 / 인도 총리> "봉쇄 해제를 시작한 이후 개인과 사회 모두 감염에 대한 부주의가 크게 늘었습니다.

아프리카에서 비교적 경제 규모가 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9천여명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하루 기준 가장 많았습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137만명, 사망자는 53만명을 각각 넘어선 가운데 전파력이 강한 변종의 출현으로 세계 각국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