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 확진 95명…내일부터 '추석 특별방역대책'

경제

연합뉴스TV 신규 확진 95명…내일부터 '추석 특별방역대책'
  • 송고시간 2020-09-27 15:18:54
신규 확진 95명…내일부터 '추석 특별방역대책'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95명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지만,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 탓에 그제보다 많이 늘었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봅니다. 이진우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95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만3,611명이 됐습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22일부터 사흘째 세 자릿수를 보이다 어제부터 다시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이 22명, 지역사회 감염자가 73명이었습니다.

지역사회 감염 73명 중 서울 33명, 경기 18명, 인천 9명 등 수도권이 60명을 차지했습니다.

오늘 낮 12시 기준 구체적 발생 현황을 보면, 서울 도봉구 예마루 데이케어센터와 관련해 5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24명입니다.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관련 확진자는 누적 24명, 동대문구 성경모임 관련 확진자는 모두 22명으로 늘었습니다.

구로구 신도림역과 관련해서는 그제 처음 확진자가 발생한 뒤 8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9명입니다.

또 경북 포항의 어르신모임방과 관련해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접촉자 조사 중에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8명이 됐습니다.

[앵커]

방역당국이 내일(28일)부터 2주간 거리두기 강화를 담은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한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방역당국은 모임과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가 전국적 재확산의 계기가 될 위험이 있다고 보고, 내일(28일)부터 2주간 추석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합니다.

실내 50인·실외 100인 이상 각종 집합·모임·행사가 계속 금지되고, 마을잔치와 지역축제, 민속놀이 등도 이 인원을 넘으면 할 수 없습니다.

수도권의 음식점과 커피전문점을 포함한 제과점은 좌석이 20석이 넘으면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를 해야 합니다.

이게 어려울 경우엔 좌석을 한 칸씩 띄어 앉거나, 테이블 간 칸막이를 설치해야 합니다.

수도권 영화관·공연장에서도 한 칸 띄어 앉기가 의무화되고, 놀이공원과 워터파크는 예약제를 통해 이용 인원을 수용 가능 인원 절반으로 제한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해 추석 연휴 방역 협조를 당부하고 개천절 집회 엄정 대응 방침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