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러시아 전역서 '푸틴 정적' 나발니 석방 요구 시위

세계

연합뉴스TV 러시아 전역서 '푸틴 정적' 나발니 석방 요구 시위
  • 송고시간 2021-01-24 09:11:21
러시아 전역서 '푸틴 정적' 나발니 석방 요구 시위

[앵커]

어제(23일) 러시아 전역에서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을 촉구하는 지지자들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수도 모스크바를 비롯한 전국 60여 개 도시에서 수만 명이 독일서 독극물 중독 치료를 받고 귀국한 뒤 구금된 나발니 석방을 외쳤습니다.

모스크바 유철종 특파원입니다.

[기자]

모스크바 시내 푸슈킨 광장이 1만5천 명 이상의 시위 참가자들로 꽉 찼습니다.

경찰은 확성기로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있으니 해산하라'고 경고했지만, 시위대는 물러서지 않습니다.

참가자들은 '나발니를 석방하라', '푸틴은 도둑이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이어갑니다.

결국 경찰과 특수부대 '오몬' 대원들이 시위대를 광장에서 몰아내며 저항하는 참가자들을 체포합니다.

나발니 지지 시위는 기온이 영하 50도까지 떨어진 야쿠츠크와 블라디보스토크 등 시베리아·극동 도시들에서도 열렸습니다.

현지 인권단체는 모스크바에서만 600명 이상, 전국에서 2천 명 이상이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일부 언론은 이날 시위가 지난 2018년 연금법 개정 반대 시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푸틴 대통령 등 러시아 지도부를 줄기차게 비판하던 나발니는 지난해 8월 독극물 중독 증상으로 혼수상태에 빠졌습니다.

이후 독일 베를린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회복한 뒤 지난 주말 귀국했습니다.

하지만 2014년 사기 사건 관련 집행유예 의무 위반으로 공항에서 체포돼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나발니 측은 러시아 정보당국이 독극물 사건을 주도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러시아 정부는 나발니의 중독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연합뉴스 유철종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